직장인의 상당수가 취미생활을 통해 스트레스를 해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전국 남녀 직장인 595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최고의 취미생활’에 대해 온라인 리서치를 진행한 결과 밝혀진 사실이다.

설문에 참가한 남녀 직장인에게 현재 취미가 있는지 질문한 결과, 87.4%가 ‘있다’고 답했고, 이들 직장인이 가장 많이 하는 취미(*복수응답)로는 남녀 모두 ‘영화 또는 음악 감상하기(남성_45.4%, 여성_51.9%)’를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 남성 직장인은 온라인게임(23.7%)을 여성 직장인은 독서(31.4%)를 꼽았다.

그렇다면 직급별 취미생활은 어떠할까?
설문참가자들의 취미생활을 직급별로 분석한 결과, △사원(48.5%), △대리(42.2%), △과장(44.8%)급의 직장인들은 영화&음악 감상을 꼽은 응답자가 가장 많았고, △부장급 직장인들은 골프(23.5%)를, △임원급 직장인들은 온라인게임(41.7%)을 가장 많이 즐기고 있었다.

한편, 직장인들이 취미생활을 위해 한 달에 지출하는 비용은 평균 약12만원 인 것으로 집계됐다.

그렇다면 이들 직장인들이 적은 월급을 쪼개며 취미생활을 즐기는 이유는 무엇일까?

조사결과, ‘직장에서 받은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서’를 꼽은 응답자가 39.2%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일상에서 벗어날 수 있는 탈출구이기 때문(22.7%)’이라고 답했다.

이 외 기타 답변으로는, △인간관계를 확대하기 위해서 △자기계발을 위해서 △재미있기 때문 △취업하기 이전부터 취미였기 때문 등이 있었다.

반면, 취미생활을 즐기지 못하고 있다고 답변한 직장인의 이유로는 ‘취미생활을 할 시간이 부족해서(45.3%)’와 ‘취미생활에 쓸 자금이 없어서(34.7%)’ 등이었고, 이 외에 기타 소수 의견으로는 ‘건강문제’와 ‘의지부족’ 등이 있었다.

출처: 잡코리아
Advertisements

여드름 피부에 가장 많이 하는 고민은 ‘여드름을 짜도 될까, 말까’에 대한 것이다. 여드름을 짜내면 어느 정도 제거되는 것 같아 좋기는 하지만 혹시 짜낸 자국이 흉터로 남지는 않을까 하는 걱정 때문이다.

이러한 고민에 대한 대답은 ‘짜도 된다’에 가깝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짜도 되냐 안 되냐’기 보다는 ‘얼마나 잘 짜느냐’이다. 어떤 방법으로 여드름을 짜는지에 따라 결과는 깨끗한 피부 혹은 여드름 자국이라는 양 갈래 길로 나눠질 수 있다.

보통 여드름을 짤 때 고름과 피가 나오면 여드름이 완전히 제거되었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빠져나온 것은 일부에 불과할 뿐, 남은 고름은 피부 속에서 터지게 된다. 이렇게 염증이 점점 퍼져나가는 동안 피부의 충분한 재생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움푹 파인 흉터로 이어지기 쉽다.

이에 흉터를 남기고 싶지 않다면 여드름을 짤 때, 청결에 특별히 신경 써야 한다. 먼저 여드름 전용 세안제로 얼굴을 깨끗하게 씻어준 뒤 스팀타월 등으로 모공을 완전히 열어주어야겠다. 여드름을 짤 때는 면봉이나 소독 된 바늘 등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 엔트리의 나머지 읽기 »

스마트폰의 폭발적인 보급 확대로 이어폰 사용자도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이어폰은 이동 중 사용이 용이해 쉽게 휴대가 가능하지만 이어폰을 사용하고 아무렇게나 방치해 금세 고장나는 사례도 늘어나고 있다. 음악 마니아 방원일씨(24, 일산)는 최근 20여만원 상당의 고급 이어폰을 구매했지만, 사용한지 채 한달도 안돼 이어폰 케이블이 끊어지는 바람에 수리를 받아야 했다. 방 씨의 경우처럼 대부분의 이어폰들은 케이블 단선과 이어폰 어댑터가 찢어져 사용하지 못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이어폰 제조업체 젠하이저(www.sennheiserkorea.co.kr)에 따르면, 이어폰을 구입한 후 가장 쉽게 발생하는 고장은 바로 이어폰 케이블이 단선 되는 경우라고. 이런 케이블 단선은 흔히 사용자의 선 관리 부주의와 잘못된 보관으로 인해 발생한다. 젠하이저는 최근 이어폰의 고장을 미연에 예방하기 위한 몇 가지 관리 방법을 제시했다.

우선 보관법이다.

이어폰 케이블 피복 내 전선들은 이동성을 위해 매우 얇게 만들어져 있는데, 만약 이어폰 케이블을 아이폰, MP3 등의 기기에 팽팽하게 당겨 감아 놓으면 케이블에 무리가 가서 쉽게 단선될 수 있다. 사용하지 않을 때에는 이어폰 케이블을 느슨하게 감아 전용 케이스나 파우치에 보관하는 것이 단선을 방지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또한 주머니 속에 기기를 넣어 음악을 들을 때도 이어폰 잭이 주머니 위쪽을 향하게 하도록 해서 케이블이 과도하게 꺾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접이식 헤드폰의 경우에도 헤드밴드가 자주 파손되어 수리를 받는 경우가 많다. 헤드밴드 파손을 방지하기 위한 방법 역시 헤드폰 전용 케이스나 알맞은 케이스에 넣어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이외에도 이어커널형 이어폰의 이어 어댑터에 쌓인 먼지 등 오염물질을 제거해 깨끗한 음질을 유지하는 것도 이어폰을 오래 사용하는 방법 중 하나다. 마른 수건으로 이어 어댑터를 정기적으로 닦아주는 것이 좋다. 젠하이저 IE6과 같은 고급형 이어커널형 이어폰의 경우, 동봉된 청소용 팁을 사용해 먼지를 털어낼 수 있다. 헤드폰의 경우에도 이어패드가 땀이나 수분으로 젖어 찢어질 위험이 있기 때문에 보관 전 살짝 젖은 수건이나 티슈로 닦아서 보관해야 한다.
젠하이저의 한 관계자는 “이어폰과 헤드폰은 일회용 제품이 아니므로 지속적인 관리를 해주면 오래오래 사용할 수 있다”며, “올바른 관리를 통해 이어폰의 수명을 늘리고, 수리가 필요할 경우엔 정식 A/S센터에 의뢰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출처: 젠하이저

야후! 코리아(www.yahoo.co.kr)가 향상된 속도, 강화된 보안,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연동으로 한 차원 업그레이드된 ‘야후! 메일 Beta’를 공개했다.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 25개 시장에서 동시 공개된 새로운 ‘야후! 메일 Beta’는  빠른 속도 페이스북(Facebook), 트위터(Twitter) 연동 간편한 메일 관리 및 정교한 검색 메일 첨부 사진 및 동영상 슬라이드쇼 간결한 사용자 인터페이스(UI) 강력한 스팸 차단 등 한층 강화된 성능과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이번 ‘야후! 메일 Beta’ 출시로, 전세계 2억 7천 3백만 명의 야후! 메일 사용자들은 보다 간편하고 효율적인 메일 서비스의 이용은 물론 소셜 네트워킹 활동까지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새롭게 설계된 ‘야후! 메일 Beta’는 기존 메일 서비스보다 빠른 속도와 혁신적인 검색 기술 등 향상된 성능을 제공, 빠르고 간편한 메일 서비스 이용을 지원한다. 편지함에서 간편한 설정을 통해 메시지 미리 보기 창을 사용할 수 있으며, 또, 검색 필터를 이용하면 보낸 사람, 첨부 파일, 날짜, 폴더 위치 등에 따른 세부 검색이 가능하다. 이 엔트리의 나머지 읽기 »

나름대로 책을 좋아하고 책을 자주 읽는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이상하게도 고전은 손에 잡히지 않는다.
기억을 더듬어봐도 고전을 제대로 읽어본 기억은 하나도 없는것 같다.

다만, 고교 시절 논술 및 수능을 준비하기 위해 축약본 형태로 만들어진 책이나 고전 핵심 요약… 뭐 이런 비슷한 류의 책은 몇권 본적이 있다.
쉽게 말해 제대로된 고전은 읽어본 적이 없다는 말이다.

긴 세월동안 검증받은 책들이기에 재미로든 교양으로든 읽어봐야할 책임에는 분명하다.
그래서 고전에 대한 흥미를 위해 그리고 고전에 어떤 책들이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얼마전에 클리프턴 패디먼의 <평생 독서 계획>을 구입했다.
상당히 긴 시간이 걸리겠지만 책에 소개된 133편의 고전을 하나 둘 읽어볼 생각이다.

마침, 클리프턴 패디먼의 <평생 독서 계획>에 대한 서평이 프레시안에 올라와 있길래 옮겨 적는다.
나처럼 고전과 친해지기 위해 노력하는 분들에게는 딱 필요한 책일꺼라는 생각이 든다.

세상에 이런 ‘서평꾼’이? “<돈키호테>는 축약본으로 읽어!” 클리프턴 패디먼의 <평생 독서 계획>

이 엔트리의 나머지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