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ing’ 카테고리의 보관물

Add to DeliciousAdd to DiggAdd to FaceBookAdd to Google BookmarkAdd to MySpaceAdd to NewsvineAdd to RedditAdd to StumbleUponAdd to TechnoratiAdd to Twitter

이직문화가 보편화되고 있는 요즘, 직장인들이 이직을 결심하게 되는 가장 큰 이유는 ‘희망수준에 못 미치는 연봉’ 때문이었으며, 연봉을 올려 이직에 성공했을 경우는 기존 연봉의 평균 20%정도를 올려 이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올 상반기 이직 경험이 있는 직장인 593명을 대상으로 이직 사유에 대해 조사한 결과 낮은 연봉 등 불만족스러운 대우 때문에 이직을 했다는 이유가 43.7%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더 보기…)

“체벌 필요 49.2% vs 체벌 금지 37.8%”

게시 날짜: 2010/07/23, 카테고리: Thinking
태그:

Add to DeliciousAdd to DiggAdd to FaceBookAdd to Google BookmarkAdd to MySpaceAdd to NewsvineAdd to RedditAdd to StumbleUponAdd to TechnoratiAdd to Twitter

서울시교육청의 체벌 전면 금지령으로 체벌 찬반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일반 국민들은 학교 체벌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학교 체벌금지 조치에 대한 찬반 의견을 조사한 결과, 체벌금지에 반대한다는 의견이 49.2%, 찬성한다는 의견이 37.8%로, 체벌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11.4%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더 보기…)

이명박 대통령이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당초 2012년 4월17일로 예정됐던 전시작전통제권 이양 시점을 2015년 12월1일로 연기하기로 합의한 것과 관련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2006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상임위원회 연설이 다시 주목 받고 있다.

노 전 대통령은 전작권 이양 논란이 한창이던 그 무렵, 이 모임에 참석해 20분 정도 간단한 인사말을 하기로 돼 있었는데 예정된 시간을 훌쩍 넘겨 1시간10여분 동안 열변을 토해냈다.

노 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국민들이 내 나라는 내가 지킨다는 의지와 자신감을 갖고 있어야 한다”면서 “심리적 의존 관계를 벗어나야 한다”고 전작권 전환 연기를 주장하는 세력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노 전 대통령은 “자기 나라 자기 군대 작전통제도 제대로 할 수 없는 군대를 만들어 놓고 전작권 회수하면 안 된다고 모여서 성명을 내는 군 수뇌부는 직무유기를 하고 있는 것 아니냐”고 비난하기도 했다.

노 전 대통령은 “한국과 미국이 완전히 대등한 외교는 할 수 없다”면서도 “최소한 자주국가 독립국가로서의 체면은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 전 대통령은 “한국군에 전작권이 있을 때 외교상 대화를 할 때 말발이 선다”면서 “유사시에 폭격을 할지 말지 그것도 자기 맘대로 결정을 못하는 사람이 북한이나 중국에게 무슨 할 말이 있겠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노 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라는 유명한 유행어를 남기기도 했다. (더 보기…)

최근 초,중고생들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실리밴드’(Silly Bandz) 착용을 금지하는 학교가 늘고 있다. 실리 밴드에 대한 착용이 교내 학습 분위기를 저해시킨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실리밴드는 동물, 판타지, 록 음악, 악기, 야구, 공주, 알파벳 등을 연상시키는 모양의 다양한 색상의 고무줄 장난감이다. 한 팩에 24개에서 36개가 들어있으며, 폭발적인 인기 덕분에 초창기 출시 때보다 가격이 2배 이상 올랐다.

실리밴드가 미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더 보기…)

[문화비평] 반성도 고민도 없는 위험천만한 전쟁 블록버스터

‘공통의 기억’은 때로 집단 무의식을 만나 다양한 반응들을 이끌어낸다. 하나의 역사를 바라보는 관점은 역사적 ‘사실’이 아니라 기억하는 방식에서 그 차이점을 갖는데, 적어도 한국에 있어서 ‘한국전쟁’이라는 이슈는 그 방식에 있어서 다른 공통의 기억과는 스펙트럼의 궤를 달리 할 정도로 엄청난 것이다. 한국 영화는 다양한 방식으로 전쟁을 재현해왔다. 과거 이만희 감독의 <돌아오지 않는 해병>, <군번없는 용사> 등 전쟁을 직접적으로 다룬 영화를 비롯, 유현목 감독의 <오발탄> 등 전쟁으로 인한 트라우마를 보여준 영화까지 각각의 영화들은 전쟁이라는 감정적 스펙터클과 그 안에서 끝나지 않은 과거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등장인물들을 통해 ‘우리안의 전쟁’을 경험하게 했다. 현대 영화에 이르러서는 <쉬리>나 <공동경비구역JSA>와 같은 상업적 블록버스터의 형태로, <수취인 불명>과 같은 드라마, <간첩 리철진>이나 <웰컴 투 동막골> 같은 코미디 장르로 전쟁이라는 ‘사실’의 다양한 기억 방식을 보여주었다.

포화속으로

▲ 드라마 ‘포화속으로’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