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c.’ 카테고리의 보관물

요즘 각종 육아커뮤니티에는 일명 ‘미운 세 살’ 자녀를 둔 엄마들의 고민 상담 글이 심심찮게 올라오고 있다. 흔히 아이가 만 2세 정도가 되면 갑자기 떼를 쓰기 시작하고 달래도 쉽게 말을 듣지 않는 등 엄마들을 당황스럽게 만드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이는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이 시기의 아이들이 자아가 싹트고 자기 주장이 강해지는 시기에 놓여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아이의 여러 가지 행동 중 엄마들이 특히 고쳐주고 싶어하는 아이의 못된 버릇에는 무엇이 있을까?

유아교육전문 대표기업 베네세 코리아는 자사의 유아교육 전문브랜드 아이챌린지의 홈페이지(www.i-challenge.co.kr) 내 ‘맘스리서치’ 코너를 통해 ‘우리 아이! 고쳐주고 싶은 나쁜 버릇이나 습관이 있나요?’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10월 12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된 이번 설문조사에는 2,876명의 온라인 회원들이 참여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41.5%(1,193명)가 ‘밥 먹을 때 돌아다니는 것’을 선택해 아이가 나쁜 식습관을 고쳐 바른 식습관을 가지기를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응답자의 37.4%(1,075명)는 ‘마음대로 안되면 무작정 떼를 쓴다’를 선택해 전체 80%에 가까운 엄마들이 아이의 산만하고 고집스러운 면을 고쳐주고 싶어하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설문에 참여한 닉네임 ’착한세현’ 씨는 “밥 먹을 때 돌아다니거나 누워서 먹어요. 따라다니면서 먹이는 것도 일이고 혼내는 것도 지치네요.” 라는 댓글을, 닉네임 ’풍선곰돌이’씨는 “마음대로 안되면 무조건 울고불고해서 집에서나 밖에서나 너무 힘들어요.” 라는 댓글을 남겨 아이의 나쁜 버릇 때문에 겪어야 하는 엄마의 고충을 토로했다. 그 밖에 답변으로 ‘군것질을 많이 한다’가 8.9%(256명), ‘잠 투정이 심하다’가 8.7%(250명)로 뒤를 이었다.

출처: 베네세 코리아
Advertisements

직장인의 상당수가 취미생활을 통해 스트레스를 해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전국 남녀 직장인 595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최고의 취미생활’에 대해 온라인 리서치를 진행한 결과 밝혀진 사실이다.

설문에 참가한 남녀 직장인에게 현재 취미가 있는지 질문한 결과, 87.4%가 ‘있다’고 답했고, 이들 직장인이 가장 많이 하는 취미(*복수응답)로는 남녀 모두 ‘영화 또는 음악 감상하기(남성_45.4%, 여성_51.9%)’를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 남성 직장인은 온라인게임(23.7%)을 여성 직장인은 독서(31.4%)를 꼽았다.

그렇다면 직급별 취미생활은 어떠할까?
설문참가자들의 취미생활을 직급별로 분석한 결과, △사원(48.5%), △대리(42.2%), △과장(44.8%)급의 직장인들은 영화&음악 감상을 꼽은 응답자가 가장 많았고, △부장급 직장인들은 골프(23.5%)를, △임원급 직장인들은 온라인게임(41.7%)을 가장 많이 즐기고 있었다.

한편, 직장인들이 취미생활을 위해 한 달에 지출하는 비용은 평균 약12만원 인 것으로 집계됐다.

그렇다면 이들 직장인들이 적은 월급을 쪼개며 취미생활을 즐기는 이유는 무엇일까?

조사결과, ‘직장에서 받은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서’를 꼽은 응답자가 39.2%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일상에서 벗어날 수 있는 탈출구이기 때문(22.7%)’이라고 답했다.

이 외 기타 답변으로는, △인간관계를 확대하기 위해서 △자기계발을 위해서 △재미있기 때문 △취업하기 이전부터 취미였기 때문 등이 있었다.

반면, 취미생활을 즐기지 못하고 있다고 답변한 직장인의 이유로는 ‘취미생활을 할 시간이 부족해서(45.3%)’와 ‘취미생활에 쓸 자금이 없어서(34.7%)’ 등이었고, 이 외에 기타 소수 의견으로는 ‘건강문제’와 ‘의지부족’ 등이 있었다.

출처: 잡코리아

스마트폰의 폭발적인 보급 확대로 이어폰 사용자도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이어폰은 이동 중 사용이 용이해 쉽게 휴대가 가능하지만 이어폰을 사용하고 아무렇게나 방치해 금세 고장나는 사례도 늘어나고 있다. 음악 마니아 방원일씨(24, 일산)는 최근 20여만원 상당의 고급 이어폰을 구매했지만, 사용한지 채 한달도 안돼 이어폰 케이블이 끊어지는 바람에 수리를 받아야 했다. 방 씨의 경우처럼 대부분의 이어폰들은 케이블 단선과 이어폰 어댑터가 찢어져 사용하지 못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이어폰 제조업체 젠하이저(www.sennheiserkorea.co.kr)에 따르면, 이어폰을 구입한 후 가장 쉽게 발생하는 고장은 바로 이어폰 케이블이 단선 되는 경우라고. 이런 케이블 단선은 흔히 사용자의 선 관리 부주의와 잘못된 보관으로 인해 발생한다. 젠하이저는 최근 이어폰의 고장을 미연에 예방하기 위한 몇 가지 관리 방법을 제시했다.

우선 보관법이다.

이어폰 케이블 피복 내 전선들은 이동성을 위해 매우 얇게 만들어져 있는데, 만약 이어폰 케이블을 아이폰, MP3 등의 기기에 팽팽하게 당겨 감아 놓으면 케이블에 무리가 가서 쉽게 단선될 수 있다. 사용하지 않을 때에는 이어폰 케이블을 느슨하게 감아 전용 케이스나 파우치에 보관하는 것이 단선을 방지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또한 주머니 속에 기기를 넣어 음악을 들을 때도 이어폰 잭이 주머니 위쪽을 향하게 하도록 해서 케이블이 과도하게 꺾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접이식 헤드폰의 경우에도 헤드밴드가 자주 파손되어 수리를 받는 경우가 많다. 헤드밴드 파손을 방지하기 위한 방법 역시 헤드폰 전용 케이스나 알맞은 케이스에 넣어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이외에도 이어커널형 이어폰의 이어 어댑터에 쌓인 먼지 등 오염물질을 제거해 깨끗한 음질을 유지하는 것도 이어폰을 오래 사용하는 방법 중 하나다. 마른 수건으로 이어 어댑터를 정기적으로 닦아주는 것이 좋다. 젠하이저 IE6과 같은 고급형 이어커널형 이어폰의 경우, 동봉된 청소용 팁을 사용해 먼지를 털어낼 수 있다. 헤드폰의 경우에도 이어패드가 땀이나 수분으로 젖어 찢어질 위험이 있기 때문에 보관 전 살짝 젖은 수건이나 티슈로 닦아서 보관해야 한다.
젠하이저의 한 관계자는 “이어폰과 헤드폰은 일회용 제품이 아니므로 지속적인 관리를 해주면 오래오래 사용할 수 있다”며, “올바른 관리를 통해 이어폰의 수명을 늘리고, 수리가 필요할 경우엔 정식 A/S센터에 의뢰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출처: 젠하이저

직장인 임정은씨 (26)는 부쩍 왕성해진 식욕 때문에 고민이 많다. 출근하기 전 밥 한 그릇을 뚝딱 해치우고 회사에 출근을 해서 점심시간이 되기 전 간단한 간식을 먹는다. 그리고 점심시간이 되면 여느 때처럼 밥 한 그릇을 깨끗이 비우고 퇴근 후 또 야식거리를 한 봉지 들고 집으로 향한다. 임씨도 자신이 왜 이렇게 먹을 것을 하루 종일 손에서 놓지 못하는지 이해가 가지 않지만 자꾸만 속이 허전한 느낌에 계속해서 먹거리를 찾게 되고 마는 것이다. 결국 한달새 체중이 3kg이상 늘자 무언가 조치가 필요하다고 느낀 정은씨는 속에 문제가 있지는 않은지 점검하고자 한의원을 찾게 되었다.

가을에 유독 식욕이 왕성해지는 이유 (더 보기…)

Add to DeliciousAdd to DiggAdd to FaceBookAdd to Google BookmarkAdd to MySpaceAdd to NewsvineAdd to RedditAdd to StumbleUponAdd to TechnoratiAdd to Twitter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직장에서 말실수를 한 경험이 있고, 유형으로는 ‘뒷담화형’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인사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518명을 대상으로 직장 생활하면서 크게 말실수를 한 경험이 있는지에 대해 물었더니 84.2%의 응답자가 말실수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이 가장 후회하는 말실수를 유형별로 살펴보니(복수응답) 1위는 “쟤 정말 짜증나”처럼 뒤에서 상사나 직장동료 등에 대해 험담이나 욕을 했다 구설수에 올랐다는 ▶ ‘뒷담화형’(34.7%)으로 나타났다.

또 “나 때려칠래!” 등 회사를 관둔다는 말을 수시로 하는 ▶‘퇴사 남발형’(23.6%), 잘 모르는 일을 아는 척했다 망신 당한 경험이 있다는 ▶‘유식뽐냄 망신형’(20.4%) 등도 적지 않았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