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브랜드 맥주, 정확한 원산지 정보를 모르는 소비자 많아

게시 날짜: 2010/10/12, 카테고리: Eating
태그:, ,

Add to DeliciousAdd to DiggAdd to FaceBookAdd to Google BookmarkAdd to MySpaceAdd to NewsvineAdd to RedditAdd to StumbleUponAdd to TechnoratiAdd to Twitter

국내에서 판매되는 일부 외국브랜드 맥주의 브랜드 기원국과 실제 원산지가 다름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사실을 모르는 소비자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 www.kca.go.kr)이 지난 2월 수입맥주를 즐겨 마시는 소비자 300명을 대상으로 시판중인 일부 외국브랜드 맥주가 국내산이거나 제3국에서 생산된 사실을 알고 있는지 질문한 결과, 과반수 이상(56.3%)이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이들은 또한 브랜드 기원국과 원산지가 다른 맥주의 문제점으로 ‘맛·품질이 다를 수 있다’(59.3%)는 것을 우선적으로 꼽았고, 이어서 ‘가격이 비싸다’(40.0%), ‘식별하기 어려운 원산지 표시방법’(37.7%)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실제 소비자원이 시판중인 맥주 77개의 원산지를 조사한 결과, 5개 제품의 원산지와 브랜드 기원국이 일치하지 않았다. 이 가운데 ‘버드와이저(브랜드 기원국 : 미국)’와 ‘호가든(브랜드 기원국 : 벨기에)’은 국내에서 생산되고 있었고, ‘칼스버그(덴마크)’, ‘아사히 수퍼드라이(일본)‘, ’기린이치방(일본)’ 등은 중국에서 생산되어 수입 · 판매되고 있었다.

이들 5개 제품은 주된 원료도 맥주의 원산지에 따라 달랐다. 국내에서 생산되는 `버드와이저`와 `호가든`은 물, 맥아, 맥주보리 등을 국산으로 사용했으며, 중국에서 생산된 `칼스버그`, `아사히 수퍼드라이`, `기린이치방`의 경우도 일부 원료가 브랜드 기원국의 제품과 달랐다.

이들은 또한 제품의 표시사항이나 광고에서 원산지를 식별하기 어렵게 하거나 아예 생략한 경우도 있었고, 브랜드 기원국만 강조함으로써 소비자의 선택에 혼란을 주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소비자원은 소비자들이 원산지를 잘 식별할 수 있게 주상표에 원산지 표시를 한글로 기재하도록 의무화하는 방안을 관련 기관에 건의할 예정이며, 외국 브랜드를 사용하여 국내에서 맥주를 생산 판매하는 사업자에게는 자율적으로 원산지를 정확하게 표시·광고 하도록 요구할 계획이다.

※ 조사대상
o 수입맥주 음용 경험 소비자 300명 대상, 온라인 조사
o 시중에 판매중인 외국 맥주 77종 분석
※ 조사기간: 2010년 2월 ~ 4월

출처: 한국소비자원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