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렉 포에버’ 관객들이 반해버린 명장면 베스트 3

게시 날짜: 2010/07/07, 카테고리: Playing
태그:, ,

Add to DeliciousAdd to DiggAdd to FaceBookAdd to Google BookmarkAdd to MySpaceAdd to NewsvineAdd to RedditAdd to StumbleUponAdd to TechnoratiAdd to Twitter

7월 첫째 주 극장가는 초록 괴물이 웃었다!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흥행 열기를 더하고 있는 <슈렉 포에버>관객들이 강력 추천한 BEST 3 명장면을 공개하며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수입/배급: CJ엔터테인먼트㈜/ 감독: 마이클 미첼 / 목소리 출연: 마이크 마이어스 (슈렉), 에디 머피 (동키), 카메론 디아즈 (피오나), 안토니오 반데라스 (장화 신은 고양이)

BEST 1. 오거시절로 돌아가 자유로운 생활을 마음껏 즐기는 슈렉!
피오나와 세쌍둥이를 거느린 한 가정의 가장으로 매일 반복되는 삶이 지루하기만 한 슈렉은 럼펠과의 계약에 의해 총각시절 자유로운 생활로 돌아간다. 슈렉이 “자유다!”라고 외치는 듯 밝은 얼굴로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하고 진흙탕 목욕도 실컷 즐기는 모습이 관객들의 폭소를 자아낸다. 특히 이 장면에서 흘러나오는 평화롭고 발랄한 멜로디의 ‘카펜터스(Carpenters)’의 ‘Top of the World’는 “내가 바라던 세상이 나만을 위해 펼쳐지고 있어요.(Everything I Want the world to be is now coming true especially for me)”같은 가사와 슈렉의 상황이 절묘하게 맞아 떨어지며 재미를 배가 시킨다. 관객들은 이 장면을 두고 “슈렉이 진흙 목욕할 때 진짜 즐거워 보였어요!ㅎㅎ(네이버 nzcl83)”, “정말 탁월한 선곡센스! 사람들을 놀래키는 슈렉의 귀여운 표정과 딱입니다! (네이버 oljkhe)”와 같은 반응으로 슈렉과 함께 즐거워했다.

BEST 2. 이게 누구야? 슈렉도 몰라보게 달라진 몸매의 장화신은 고양이 등장!
슈렉은 피오나를 찾기 위해 우연히 다다른 오거 군단의 아지트에서 뜻밖에 장화신은 고양이를 만나게 된다. 반가움도 잠시, 장화신은 고양이의 너무나도 달라진 바디라인에 슈렉은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한 때 살인 애교 필살기를 숨긴 카리스마 넘치는 킬러였으나 지금은 무거운 뱃살 때문에 옆으로 한 바퀴 굴러야만 일어날 수 있는 장화신은 고양이의 모습에 관객들은 오히려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장화신은 고양이는 살이 쪄도 완벽하다!(네이버 piria87)”, “꺅! 너무 귀여운 장화신은 고양이~게다가 너무 웃겨서 놀랐어요(네이버 eueuk8306)”등 관객들이 만족감을 드러내었다.

BEST 3. 오거들의 화려하고 웅장한 군무에서 만나는 부채춤!

현상금 사냥꾼 피리부는 사나이의 연주에 맞춰 집단 최면에 걸린 오거 군단이 추는 화려하고 웅장한 군무장면은 스크린을 압도하며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대규모 스케일을 자랑하는 이 장면은 3D의 매력을 흠뻑 즐길 수 있는 장면이기도 하다. 특히 오거들이 한창 즐겁게 춤을 추다가 방패를 들고 동그랗게 모여 한국 고유 무용인 부채춤을 선보여 한국관객들에게는 특별할 수 밖에 없는 장면이다. “정말 부채춤이 나오더라구요! 뿌듯했습니다.(네이버 srlee83)”, “어머! 저 부채춤 본 것 같아요. 맞죠? 정말 자랑스럽네요 (네이버 hoyahope)”등과 같은 댓글로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슈렉>시리즈의 마지막 이야기로, 슈렉과 럼펠의 막판 승부가 장난 아니게 펼쳐지는 <슈렉 포에버>는 지난 7월 1일 개봉하여 상영 중이다.

출처 : 뉴스와이어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